오르가즘시 여성의 무의식적인 행동4가지

newstory

Updated on:

오르가즘시 여성의 무의식적인 행동4가지

1️⃣ 강한 자극을 받으면 자신도 모르게 몸을 배배 꼬는 꽈배기 형.

​긴장되었던 몸이 자신도 모르게 꽈배기처럼 꼬인다. 여자의 몸이 꼬이면 파트너인 남자에게도 자극이 전달된다. 몸이 꼬이는 순간 질 입구에 힘이 들어가 결합 부분을 꽉 조여 주는 효과를 낸다. 남자는 이를 명기의 특징이라고 생각한다. 이런 현상을 명기에서만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.

​이런 습관은 자극에 반응하는 무의식적인 행동이다. 이런 습관은 남자를 자극하는 최고의 방법이기도 하다. 남성의 페니스는 질구에 꽉 물린 상태가 되어 자극이 높아진다. 동시에 여자의 몸이 뒤틀림은 시각적인 자극까지 더해주어 쾌감을 높여준다. 여기에 야릇한 교성까지 더하면 멀티 오르가즘을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다.

​2️⃣ 몸을 비비 트는 것과 달리 다리를 위로 올리는 여성

​마치 나무늘보가 나무에 메달리듯이 다리를 위로 쳐든다. 성기 바로 아래 위치하고 있는 다리는 성기와 성기의 맞물림을 안정적으로 도와준다. 또 남성의 허리나 엉덩이를 조여 주어 이중 자극 구조를 절묘하게 만들어 내는 것. 이런 습관은 시각적으로도 고조된 상황을 잘 표현해 준다.

​서서히 고조가 되는 sex의 느낌을 몸으로 말한다. 다리를 높이 쳐들면 더 깊이 삽입해 달라는 표시다. 이런 자세는 실제로 깊은 삽입이 가능하다. 삽입 전에 무릎을 세우면 삽입하라는 표시이다. 삽입 상태에서 남성의 엉덩이에 두 다리를 꽉 붙이면 더 오래 머물러 달라는 무언의 표현이라 아직 사정을 해서는 안돼는 때이다.

3️⃣ 항상 파트너의 신체 일부를 손으로 만지고 있는 스타일.

​손의 만지작거림의 강도를 알면 여자의 심리 상태를 읽을 수 있다. 강약 조절로 말로 할 수 없는 것을 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. 적극적인 여성의 경우는 자신이 애무를 받고 싶은 부분에 남자의 손을 가져다 대기도 한다. 이곳을 자극하면 확실한 효과를 볼 수 있다. 손으로 모든 것을 표현하는 여성은 피스톤운동의 강약도 손으로 리드한다.

​피스톤운동이 너무 빨라 고통스러울 때는 손바닥에 힘을 주어 제지한다. 반대로 더 깊은 자극을 원할 때는 엉덩이를 잡아당겨 욕구를 표현한다. 스스로 몸을 애무하여 성감을 높이는 여성도 있다.

4️⃣ 흥분하면 자신도 모르게 자신의 몸을 애무한다.

유방이나 엉덩이 등 여성이 자신의 몸을 애무하는 모습은 남성을 더욱 흥분시킨다. 여성이 애무한 곳을 남성도 더욱 강렬하게 애무하여 흥분을 더욱 높여주는 것이 좋다.

Leave a Comment